韓国国民銀行は今年もキム・ヨナの金メダルで貯金金利を優遇する

罫線で囲まれた文章のCopyrightは「あざらし」さんにあります。

貯金情報です。
[Money&Life]最先端の商品の宣伝に惑わさず、「貯金+ボーナス金利」取りまとめてみよう
記事入力2013-08-29 03:00:00記事修正2013-08-29 03:00:00
http://economy.donga.com/3/all/20130828/57278344/2

キム·ヨナ優勝すれば、「ボーナス金利」
フィギュアスケートファンであれば、国民銀行の「フィギュアQueenヨナ愛積立金」に注目してみよう。


キム·ヨナが出場する国際試合の結果に基づいて優遇金利を受ける商品です。加入期間に応じて年間2.6%(1年)〜3.1%(3年)の基本的な金利が付けられますが、今年12月に開かれる国際スケート連盟(ISU)グランプリファイナルや来年2月のソチ冬季五輪でキム・ヨナが金メダルを取る場合年間0.3%ポイントの追加金利を受け取ることができる。

今年(姐さん注 2014年)もきたボーナス金利の貯蓄商品。

あと、ブックメーカーも注目するというのはどうでしょうか。
証拠にはならないかもしれませんが、動向は見られるかもしれません。


ウィリアムヒル「キム・ヨナでは大儲けなし」
2010年02月17日12時59分
[ⓒ JES/中央日報日本語版]
http://japanese.joins.com/article/303/126303.html

バンクーバーの時の話です。



キム・ヨナが金メダルを取る=優勝すると国民銀行では預金者の金利を優遇することで還元する=顧客獲得の商売ネタ、というわけね。
こんなバクチみたいな貯預金を毎年やっているなんてあきれたものだわ。


驚いたわ。まだバンクーバー当時の記事があるのね。


ウィリアムヒル「キム・ヨナでは大儲けなし」
2010年02月17日12時59分
[ⓒ JES/中央日報日本語版] comment0hatena0
「ヨナにベッティングしても儲からない」--。
http://japanese.joins.com/article/303/126303.html
イギリス・ロンドンの賭博師らがバンクーバー冬季五輪女子フィギュアスケート金メダル候補にキム・ヨナを挙げた。

イギリスのブックメーカーのウィリアムヒルは、キム・ヨナの配当率が15日現在8/15で最も低いと公開した。キム・ヨナの優勝にベッティングした人が多く、予想どおりキム・ヨナが金メダルを首にかけた場合、配当率は53%だ。たとえば100ドルをベッティングしても配当金は53ドルにしかならない。

それなら日本の浅田真央と安藤美姫はどうか。浅田真央は6/1と高く出た。優勝の可能性が低く、配当率が上がった。もし浅田に100ドルをかけて彼女が金メダルを取れば配当金が600ドルにもなる。安藤美姫は7/1でもっと高い。安藤が金メダルを取れば、それこそ“大当たり”となるわけだ。



たくわん優勝が有力視=決まっているかのように低い配当。これもどうしてなのかしらね。
技術力のないへたくそスケーターをあたかも最高であるかのように大金をぶっこんでキャンペーンを展開し、他のスケーターをおとしめることで相対的に浮上させた。
本当に異常だわ。

五輪ビジネスの闇は深いわ。でもキム・ヨナ陣営は徹頭徹尾、五輪を商売のタネとしか思っていないから、こういうカネの流れを追うことでいろいろなものが見えてくるのね。

記事の続きに今年の韓国国民銀行(KB)のニュースソースを引用しておくわね。

「あざらし」さん、いつも本当に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お志に感謝します。
2013-08-29 03:00:00記事修正2013-08-29 03:00:00
http://economy.donga.com/3/all/20130828/57278344/2

キム·ヨナ優勝すれば、「ボーナス金利」のフィギュアスケートファンであれば、国民銀行の「フィギュアQueen○ナ愛積立金」に注目してみよう。
○ム·ヨナが出場する国際試合の結果に基づいて優遇金利を受ける商品です。加入期間に応じて年間2.6%(1年)〜3.1%(3年)の基本的な金利が付けられますが、今年12月に開かれる国際スケート連盟(ISU)グランプリファイナルや来年2月のソチ冬季五輪でキ○·ヨナが金メダルを取る場合年間0.3%ポイントの追加金利を受け取ることができる。

以下、引用

‘단순함이 미덕’인 시대. 금융상품도 예외가 아니다. 온갖 복잡한 조건이 붙은 ‘최첨단’ 금융상품 상당수는 자칫 원금조차 보전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돌이켜 보면 2008년 전 세계를 강타한 금융위기도 복잡하기로 소문난 파생상품에서 비롯된 것이다.

저금리 시대라지만 그래도 목돈을 만드는 데는 적금만 한 게 없다. 매월 수입을 알뜰히 쪼개 부어 1∼3년 뒤 목돈을 찾는 재미는 느껴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알기 어렵다.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원금을 까먹는 셈’이라는 지적도 있지만, 그런 말에 현혹돼 허투루 돈을 썼다가는 영원히 마이너스 통장 신세를 면하기 어렵다. 재테크의 ‘제1계명’은 거북이처럼 우직하게 돈을 모으는 것. 주요 시중은행들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각종 적금상품으로 예금자 유치에 힘을 쏟고 있다.


주부·청소년 ‘맞춤형’ 적금 인기몰이

어렸을 때부터 매월 적금을 붓는 습관을 몸에 익히지 않으면 나이가 먹어서는 실천하기 쉽지 않다. 은행들은 미래의 ‘알짜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젊은층을 위한 각종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우리은행의 ‘우리드림하이 적금’은 만 20세 이하 청소년들의 대학 등록금 및 사회진출자금 마련을 돕기 위해 만든 상품이다. 최소 2년∼최대 18년간 매월 100만 원 이내에서 자유롭게 적립이 가능하다. 기본금리는 연 2.6%이지만 봉사활동증명서나 헌혈증, 공인자격증 등을 제출하면 연 0.2%포인트 금리를 우대해 준다. 본인이 미리 지정한 대학 또는 회사에 합격할 경우 만기 직전 1년간 납입한 금액에 대해서는 최고 연 2.5%포인트의 특별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KB국민은행의 ‘KB국민 첫 재테크 적금’은 만 18∼38세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기존 고객을 우대하는 다른 상품들과 달리, 이 적금은 통장을 처음 만드는 고객에게 연 0.2%포인트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기본이율은 연 3.3%다.

주부들을 겨냥한 적금 상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우리은행의 ‘우리톡톡미즈 적금’은 가입 시 산모수첩을 제시할 경우 최대 0.2%포인트 금리를 우대한다. 만기 전 출산하면 축하금리 0.1%포인트를 얹어 최대 3.2% 금리를 적용받는다. 적금가입자 전용사이트 ‘톡톡미즈 아가방몰’에서는 아기용품 등을 최대 4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국민은행의 ‘KB아내사랑 적금’은 최대 연 3.2% 금리를 제공하면서 유방암, 난소암 등에 걸렸을 때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보험서비스를 제공한다.

저소득층 및 소외계층에게 금리를 우대해 주는 적금도 있다. 소년소녀가장이나 기초생활수급자, 새터민 등이 IBK기업은행의 ‘신서민 섬김 적금’에 가입할 경우 3년 만기 최고 연 6.75%의 금리를 적용받는다.


김연아 우승하면 ‘보너스 금리’

피겨스케이팅 팬이라면 국민은행의 ‘피겨Queen연아사랑적금’을 눈여겨보자. 김연아가 출전하는 국제경기 결과에 따라 우대금리를 받는 상품이다. 가입기간에 따라 연 2.6%(1년)∼3.1%(3년)의 기본금리가 매겨지지만, 올 12월 열리는 국제빙상연맹(ISU) 그랑프리 파이널이나 내년 2월 소치 겨울올림픽에서 김연아가 금메달을 딸 경우 연 0.3%포인트 추가금리를 받을 수 있다. 건강을 챙겨주는 ‘웰빙 적금’도 나왔다.

하나은행의 ‘행복·건강 S라인 적금’에 가입하고 마라톤·걷기대회에 참가하거나 운동 관련 강좌를 들을 경우 연 0.2%포인트 금리를 우대받는다. 여기에 규칙적인 운동 등 건강 생활 서약서를 작성하거나 헌혈증 등을 제시하면 각각 우대금리 0.2%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우대금리 조건을 모두 충족하고 3년 만기로 가입할 경우 금리는 연 3.7%다.

외환은행의 ‘행복한 가족 적금’은 고객이 상품명을 직접 지어 통장표지에 새겨 넣을 수 있다. 가족 2명이 동시에 가입하면 연 0.2%포인트 우대금리를 준다.

이상훈 기자 january@donga.com



人気ブログランキングへ
関連記事
キム・ヨナのジャッジ買収疑惑の歴史 | コメント(0) | トラックバック(0) | 2014/01/08 23:01
コメント

管理者にのみ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