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国のIOC委員は真黒

何かで読んだのだけれど、いいことなんてなかったな、とくよくよ思い悩むような日に、ふっと笑わせてくれたり、よかった、と心を和ませてくれたものを「今日の天使」と言うんですって。
それは自分のしっぽを追ってクルクルまわる仔犬かもしれないし、おばあちゃんの手を引いてゆっくりと横断歩道を渡ってく小学生かもしれない。駅の売店で「アサヒ芸能」を大人買いしたときに「袋にお入れしますね。大事にお持ち帰りいただけるように大き目のにしときますね」とほほ笑んでくれたイケメン店員の笑顔かもしれない。

チーム・公正の闘いは、いくつもの奇跡を起こしながら着実に前に進んでいます。
「今日の天使」だらけです。ただただ感謝です。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罫線で囲まれた文章のCopyrightは「あざらし」さんにあります。

2014/01/17  あざらしさん

あちらもなかなか。

こういう記事がありました。

NYT ″韓国オリンピック委員らの腐敗にうろたえた″
http://news.livedoor.com/article/detail/5696168/

K国版
NYTは「韓国オリンピック委員らの腐敗に戸惑っていた "2011.07.08 15:12
http://www.hani.co.kr/arti/sports/sports_general/486485.html
「ニューヨーク·タイムズ」が2018年平昌冬季オリンピック誘致と関連した
ニュースを伝え、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IOC)など韓国高位関係者たち
の腐敗経歴を赤裸々に指摘した。

ニューヨークタイムス
http://www.nytimes.com/2011/07/07/sports/2018-winter-olympics-go-to-south-korea.html

以下あちらの掲示板のものです。
不正に染まった大韓民国代表IOC委員ら...イ·ゴンヒパク·ヨンソンムン·デソン...これじゃ
2012.08.12。10:03
http://samsunggroupunion.org/gnu/bbs/board.php?bo_table=bbs_free&wr_id=97032

パク·ヨンソン:2006年の裁判所の有罪判決にIOCから資格政治処分
イ·ゴンヒ:2008年の企業の不正にIOC委員の資格政治
ムン·デソン:論文盗作でIOC倫理委員会で審議中


イ·ゴンヒは平昌オリンピック招致のため赦免されました。
http://ja.wikipedia.org/wiki/%E6%9D%8E%E5%81%A5%E7%86%99
2009年12月29日、李明博は平昌オリンピック招致のために健煕を恩赦すること
を発表した。
2010年3月24日、サムスン電子会長として経営復帰した。


なんだかんだで、現在
パク·ヨンソンは大韓体育会長、
イゴンヒはサムスン電子会長、
ムン·デソンは国会議員として
活動しています。



あざらしさんは韓国語がわからないのに翻訳ツールを駆使してわざわざ韓国の情報をこうして探してくださっているの。
間違いなく天使だわ。
フィギュアスケートの採点正常化に向けてきっと天から使わされた天使なんだわ。
友達が「あざらしさんは奇跡を起こし続けている」と言ってはっとなったの。あざらしさんがいてくださることが正義の証。最近自分はそう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

志を同じくする友がこのように一緒にはたらいてくれることがどれほど心強いことでしょうか。
本当に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インドとクウェートが「IOC委員への国家からの干渉」が理由で五輪憲章違反に問われるのならば、このように財閥系企業が国そのものを支配している韓国でIOC委員をしている問題アリの人物の存在はIOCではどういう位置づけになるのでしょうか。

知れば知るほど韓国とIOCは、ズブズブです。ISUもそうですがあまりにもあからさまにズブズブです。


続きに文中で言及していただいた記事を資料として転載します。



NYT ″韓国オリンピック委員らの腐敗にうろたえた″
http://news.livedoor.com/article/detail/5696168/

原文入力:2011/07/08 19:30(1828字)
ホ・ジェヒョン記者

冬季オリンピック誘致の便りを伝えながら、チョ・ヤンホ、イ・ゴンヒ、パク・ヨンソン委員ら面々を明かし、横領、脱税など列挙… "腐敗が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をうろたえさせた"

09olym←李明博大統領が6日(現地時間)午後、2018年冬季オリンピック平昌(ピョンチャン)誘致が確定した後、イ・ゴンヒ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委員と握手をしている。 ダーバン/大統領府提供

‘ニューヨークタイムズ’が2018年平昌冬季オリンピック誘致と関連したニュースを伝え、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IOC)等 韓国高位関係者たちの腐敗経歴を赤裸々に指摘した。この報道に接したネチズンたちは 「国家恥さらし」という文を残すなどオリンピック誘致委員会韓国代表らの資質論難がおきている。

ニューヨークタイムズは7日‘2018冬季オリンピックが韓国で開かれる’という記事で、韓国の誘致成功要因を色々な方面から分析し伝えた。この新聞は「冬季オリンピックを一度も開くことが出来ない平昌で冬季オリンピックが開かれれば、冬季スポーツの人気が一層拡大しうるという点が強点に上げられた」として、オリンピック委員会韓国関係者たちのダーバン会議発表内容を共に伝えた。

この新聞は「平昌オリンピックはアジアの人々に冬季スポーツに接する新しい機会を与えることができる」と発表したチョ・ヤンホ2018平昌冬季オリンピック誘致委員会委員長の話とパク・ヨンソン大韓オリンピック委員会委員長の「開発途上国に新しい希望を与えた」という話を並べて紹介した。

しかし、この新聞は記事の最後に「韓国からきた高位級オリンピック関係者たちの腐敗が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をうろたえさせた」(Yet,corruption involving high-ranking Olympic officials from South Korea has also brought embarrassment to the I.O.C.)とし、キム・ウンヨン前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副委員長とイ・ゴンヒ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委員、パク・ヨンソン韓国オリンピック委員会委員長、チョ・ヤンホ平昌冬季オリンピック誘致委員会委員長などの腐敗事項を続けて書いた。

この新聞は「キム・ウンヨン前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副委員長は横領罪を犯し2005年に副委員長職を辞任し、三星グループの会長でありオリンピック後援者のイ・ゴンヒは脱税をして2008年に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委員職を辞退した」と書いた。この新聞はまた「パク・ヨンソン委員長は横領罪で有罪判決を受けたが2007年に赦免され、チョ・ヤンホ委員長も脱税をして1999年に3年の刑を受けたが120億ウォン相当の保釈金を出し釈放された」と伝えた。

この記事に接したネチズンたちは「米国が韓国のオリンピック誘致をねたましく思っているようだ」という反応を示しながらも全般的に「恥ずかしい」という意見を表している。ネチズン‘夢見る少年’はメディアDaumの‘アゴラ’に「米国でならイ・ゴンヒ会長は一生監獄で量刑に服していたはずなのに情けない。恥を知らない」と文を残し、ツイッター ‘@tkddnjs61_’は「本当にグローバルな恥さらしだ」と嘆いた。

企業家の道徳性に関する我が国社会の評価定規が過度に低いことは、海外ネチズンの間でも皮肉の対象だ。特に日本の一部ネチズンは今回の平昌オリンピック誘致を巡り「‘金で買収した’という文も残している」と日本関連言論が7日報道した。

一方、ニューヨークタイムズが腐敗したオリンピック委員として報道したイ・ゴンヒ オリンピック委員会委員が会長をしている三星は報道資料を出し「李明博大統領が2009年末イ・ゴンヒ オリンピック委員会委員を特別赦免し冬季オリンピック誘致活動に乗り出すようにし、直接ダーバンまで行き終盤に浮動票をつかんだことが平昌の得票に大いに役立った」として李明博大統領に功績を回した。

ホ・ジェヒョン記者 catalunia@hani.co.kr

原文: http://www.hani.co.kr/arti/sports/sports_general/486485.html 訳J.S




NYT “한국 올림픽 위원들의 부패에 당황했다”
http://www.hani.co.kr/arti/sports/sports_general/486485.html
등록 : 2011.07.08 15:12수정 : 2011.07.08 22:35
동계올림픽 유치 소식 전하면서 조양호·이건희·박용성 위원들 면면 밝혀
횡령, 탈세 등 열거…“부패가 국제올림픽위원회를 당황하게 했다”
 ‘뉴욕타임스’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와 관련한 소식을 전하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 한국 고위 관계자들의 부패 경력을 적나라하게 적시했다. 이 보도를 접한 누리꾼들은 “국가망신”이라는 글을 남기는 등 올림픽 유치위원회 한국 대표들의 자질 논란이 일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7일 ‘2018 겨울 올림픽이 한국에서 열린다’는 기사에서 한국의 유치 성공 요인을 여러 방면에서 분석해 전달했다. 이 신문은 “동계 올림픽을 한 번도 열지 못한 평창에서 동계올림픽이 열리면 동계스포츠의 인기가 한층 확대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혔다”며 올림픽위원회 한국 관계자들의 더반 회의 발표 내용을 함께 전했다.

 이 신문은 “평창올림픽은 아시아 사람들에게 동계 스포츠를 접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줄 수 있다”고 발표한 조양호 2018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 위원장의 말과 박용성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의 “개발도상국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었다”는 말을 나란히 소개했다.

 그러나 이 신문은 기사 말미에 “한국에서 온 고위급 올림픽 관계자들의 부패가 국제올림픽위원회를 당황하게 했다”(Yet, corruption involving high-ranking Olympic officials from South Korea has also brought embarrassment to the I.O.C.)며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과 이건희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 박용성 한국올림픽위원회 위원장, 조양호 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 위원장 등의 부패 사항을 연이어 적었다.

 이 신문은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은 횡령죄를 저질러 2005년 부위원장직을 사임했고, 삼성그룹의 회장이면서 올림픽 후원자인 이건희는 탈세를 해 2008년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직을 사퇴했다”고 썼다. 이 신문은 또 “박용성 위원장은 횡령죄로 유죄판결을 받았지만 2007년 사면되었고 조양호 위원장도 탈세를 해 1999년 3년형을 받았지만 120억원 상당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접한 누리꾼들은 “미국이 한국의 올림픽 유치를 시기하는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전반적으로 “부끄럽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 ‘꿈꾸는소년’은 미디어다음 ‘아고라’에 “미국에서라면 이건희 회장은 평생 감옥에서 죄값을 치르고 있었을 텐데 어이가 없다. 부끄러움을 모른다”고 글을 남겼고 트위터 누리꾼 ‘@tkddnjs61_’은 “참 글로벌한 개망신이다”고 개탄했다.

 기업인의 도덕성에 대한 우리 사회의 평가 잣대가 지나치게 낮은 것은 해외 누리꾼 사이에서도 비아냥 대상이다. 특히 일본의 일부 누리꾼들은 이번 평창 올림픽 유치를 두고 “‘돈으로 매수했다’는 글도 남기고 있다”고 일본 관련 언론 <제이피뉴스>가 7일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뉴욕타임스가 부패한 올림픽 위원이라고 보도한 이건희 올림픽위원회 위원이 회장으로 있는 삼성은 보도자료를 내어 “이명박 대통령이 2009년 말 이건희 올림픽위원회 위원을 특별 사면해 동계 올림픽 유치 활동에 나서게 하고, 직접 더반까지 와서 펼친 막판 부동표 잡기가 평창의 득표에 큰 도움이 됐다”며 이명박 대통령에게 공을 돌렸다.

허재현 기자 catalunia@hani.co.kr

1310106090_00397487201_20110708.jpg
이명박 대통령이 6일(현지시각) 오후 2018년 겨울올림픽 평창 유치가 확정된 뒤 이건희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과 악수를 하고 있다. 더반/청와대 제공





2018 Winter Olympics Go to South Korea
http://www.nytimes.com/2011/07/07/sports/2018-winter-olympics-go-to-south-korea.html?_r=0

The Winter Olympics were awarded for the first time to South Korea on Wednesday as the alpine resort of Pyeongchang was named host of the 2018 Games.

07skorea-articleLarge.jpg
07olympics-map-articleInline.jpg

Pyeongchang had been a persistent candidate for a decade, finishing second to Vancouver in the voting for the 2010 Games and to Sochi, Russia, for the 2014 Olympics. It built its successful candidacy for 2018 on a proposal to expand access to winter sports in the populous and lucrative Asian market.

The South Korean city won overwhelmingly on the first ballot of a secret vote of delegates of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receiving 63 votes, compared with 25 for Munich and 7 for Annecy, France. Voting took place at a general assembly of the I.O.C. in Durban, South Africa.

“There is maybe a lesson in the achievement of Pyeongchang,” Jacques Rogge, the president of the I.O.C., said at a news conference. “Patience and perseverance have prevailed.”

Pyeongchang will be the third Asian city to host the Winter Games, after Sapporo, Japan, in 1972 and Nagano, Japan, in 1998. Its budget for 2018 was far greater than the other bids — $1.5 billion for the actual Games and $2 billion to $6 billion for infrastructure projects, according to news reports, as Pyeongchang seeks to become a regional winter sports hub.

The South Korean candidacy also enjoyed widespread public support, which the I.O.C. considers an important factor. Its plan to have all events within 30-minute’s drive from Pyeongchang apparently was also appealing. And the Olympic delegates seemingly were swayed by the fact that South Korea’s president, Lee Myung-bak, traveled to Durban to make a personal pitch for the 2018 Games.

But the most persuasive factor in Pyeongchang’s bid may have been the chance to further expand the popularity of winter sports in a country that had not previously hosted the Winter Olympics. Pyeongchang is about 100 miles east of Seoul, the South Korean capital, which has a population of more than 10 million.

Andrew Judelson, the chief revenue and marketing officer for the United States Ski and Snowboard Association, said in a statement, “The Olympics will benefit from returning to Asia and especially Korea, which has become a major global business center.”

In a final pitch to I.O.C. delegates on Wednesday, Pyeongchang’s bid leaders displayed a map showing that 19 of the previous 21 Winter Games had been held in Europe and North America, suggesting it was time to give Asia another chance.

Wednesday’s vote was in keeping with recent attempts by the Olympics and soccer’s World Cup to bring the world’s biggest sporting events to places where they had not been previously held. The 2014 Winter Games will go to Russia for the first time and the 2016 Summer Games will be held for the first time in South America, with Rio de Janeiro as host.

The motto of the Pyeongchang bid was “new horizons,” which Cho Yang-ho, the bid committee’s chairman, described as an opportunity to “expand winter sports to new regions of the world and give opportunity to new peoples to access to the Winter Games.”

Park Yong-sung, head of the South Korean Olympic Committee, said that Pyeongchang’s victory “gave new hope for those developing countries, because in the past we think the Olympics are only for the rich and big countries.”

South Korea has shown its ability to organize major international sporting events over the past two decades. In addition to being the host of the 1988 Summer Olympics, South Korea was the co-host with Japan of the 2002 World Cup.

Yet, corruption involving high-ranking Olympic officials from South Korea has also brought embarrassment to the I.O.C. Kim Un-yong, a former I.O.C. vice president, resigned in 2005 after being convicted of embezzlement. Lee Kun-hee, the chairman of Samsung, an Olympic sponsor, relinquished his duties as an I.O.C. delegate in 2008 and was convicted of tax evasion; he was later pardoned and resumed his role with the I.O.C. last year.

Park, the head of South Korea’s Olympic Committee, was convicted of embezzlement but pardoned in 2007. Cho, the chairman of Pyeongchang’s bid committee and of Korean Air, was charged with tax evasion in 1999 and given a three-year prison term, but settled with the government for $12 million.

The news of Pyeongchang’s victory came near midnight in South Korea. In the resort, villagers danced and waved national and Olympic flags.

“This is a victory for the people of South Korea,” Lee, the country’s president, said from Durban.

Choe Sang-hun reported from Seoul, South Korea.






비리로 얼룩진 대한민국 대표 IOC 위원들...이건희 박용성 문대성...이래서야

http://samsunggroupunion.org/gnu/bbs/board.php?bo_table=bbs_free&wr_id=97032

비리로 얼룩진 대한민국 대표 IOC 위원들...이건희 박용성 문대성...이래서야
2012.08.12. 10:03

외교력을 좌우 하는 게 국력 뿐만이 아니다. 외교관 개인의 신뢰 문제도 중요한 변수로 작용한다. IOC위원에 의해 스포츠 외교력이 발휘된다면, IOC위원이 곧 ‘스포츠 외교관’인 셈이다. 한국은 세 명의 IOC위원을 보유하고 있다. 과연 이들이 국제무대에서 신뢰받을 만한 인물일까?
세 명의 IOC위원, 이건희 ‘자격정지’ 경력
먼저 1996년 IOC위원으로 선출된 이건희 위원을 보자. 기업비리로 IOC위원자격이 일시 정지되는 수모를 겪은 바 있다. 2008년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와 삼성SDS의 신주인수권부사채 등과 관련해 법원이 유죄를 선고하자 이건희 측이 스스로 IOC에 일시 자격정지를 신청한 것이다. 법원은 이건희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과 벌금 1100억원을 선고했다. 당시 판결을 두고 ‘재벌총수 봐주기’라는 세간의 비난이 거셌다.
이명박 정부가 이건희를 단독 사면하자, 이건희는 2010년 IOC에 복권 신청을 한다. 이건희의 복권 요청에 대해 IOC는 "이건희가 IOC 윤리 원칙을 위반했다”며 이런 결정을 내렸다. 견책과 조건이 달린 복권이었다.
IOC의 이건희 복권 조건

IOC의 이건희 복권 조건
1. IOC위원 이건희 씨가 올림픽헌장과 IOC윤리강령에서 정한 윤리 원칙을 저버렸고, 올림픽운동의 명성을 더럽혔으며, 그 결과 올림픽헌장과 IOC윤리강령을 위반했다.
2. 올림픽헌장 23.1.1조에 따라 이건희 씨에 대해 다음의 처벌을 부과할 것.
a) 견책
b) IOC의 산하위원회에 참가할 권리를 5년 동안 중지할 것.
당시 마크 아담스 IOC대변인은 이건희가 “IOC가 줄 수 있는 가장 높은 수준의 처벌 3개 가운데 제명을 뺀 나머지 두 개를 받았다”고 말했다.
박용성 역시 기업비리로 자격정치 처분 받았던 사람
박용성 IOC위원은 어떨까. 오점이 있기는 그도 마찬가지다. 2002년 IOC위원이 됐다가, 2006년 IOC로부터 자격정치 처분을 받았던 사람이다. 회삿돈 286억 원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벌금 80억원이 선고되자 2005년 IOC가 “IOC와 IOC위원의 품위를 손상시켰다”며 위원 자격을 박탈한 바 있다.
2005년 두산그룹 전 회장이자 박용성의 형인 박용오 사이에 ‘두산 형제의 난’이 일어나면서 양쪽 모두 폭로와 투서로 맞섰고, 이 과정에서 분식회계를 통한 비자금 조성 사실이 드러나 밝혀진 비리다. 당시 검찰이 ‘두산의 두 형제’를 불구속 기소한 것을 두고 특혜 논란이 일기도 했다.
박용성은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등을 염두해 둔 정부의 노력과 맞물려, 2007년 4월 IOC로부터 자격정지 13개월 만에 복권된다. 2009년부터 대한체육회장을 맡고 있다.


한국 출신 세 명의 IOC 위원들

IOC위원

박용성: 2006년 법원의 유죄판결로 IOC로 부터 자격정치 처분
이건희: 2008년 기업비리로 IOC위원 자격정치
문대성: 논문 표절로 IOC윤리위원회에서 심의 중
문대성 또한 표절 시비로 IOC윤리위원회에
IOC위원이 한 명 더 있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 태권도 결승전에서 화끈한 발차기 공격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아시아 최초의 IOC 선수위원으로 선출된 문대성이다. 지난 4.11총선 때 새누리당 국회의원 후보(부산 사하갑) 공천을 받았다가, 논문 표절 논란이 일자 새누리당을 탈당한 바 있다. 하지만 의원직은 유지하고 있는 상태다.
문대성은 ‘과도한 인용일 뿐 표절은 아니다’라고 주장했지만, 그가 교수로 재직 중이었던 동아대학교 동문회는 “책임지고 국회의원 후보직과 교수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박사 논문 심사를 했던 국민대는 표절 의혹에 대해 “학계의 용인 범위를 넘었다”며 표절로 결론지었다.
박사학위 논문만이 아니다. 석사학위 논문 등도 명백한 표절로 밝혀졌다. 동아대 동문회는 “문대성의 논문은 표절을 넘어 대필에 가깝다”고 꼬집었고, 민교협은 성명서를 통해 “교육과학기술부의 학술논문 표절기준대로라면 수백 단어를 동시에 똑같이 쓴 문대성의 논문은 명백한 표절”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해외 언론들도 문대성의 논문 표절을 질타하며 IOC위원 자격을 문제 삼았다.
IOC가 문대성 논문 표절에 대해 모종의 조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앤드루 미첼 IOC언론담당은 “최종적으로 표절이라는 결론이 나면 자료를 받아 IOC윤리위원회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설령 그가 IOC 위원 자격을 박탈당하지 않는다 해도, 한국 출신 IOC 위원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지울 수 없는 상태가 되고 말았다.
2005년 김운용 IOC 부위원장도 비리 혐의에 의해 사퇴한 바 있다. 또 3명의 현직 IOC위원 모두 IOC로부터 부적격 판단을 받았거나 논란이 된 인물들이다.

http://blog.daum.net/espoir/8126681






李健熙
http://ja.wikipedia.org/wiki/%E6%9D%8E%E5%81%A5%E7%86%99

各種表記
ハングル: 이건희
漢字: 李健煕
発音: イ・ゴニ
イ・ゴンヒ
日本語読み: り・けんぴ
ローマ字: Lee Kun-Hee
テンプレートを表示
李健煕(イ・ゴンヒ、1942年1月9日 - )は、サムスングループを創業した李秉喆の三男。サムスングループ2代目会長。慶尚南道宜寧郡出身。


経歴

1993年、ドイツのフランクフルトにおいて「妻と子以外はすべて変えよう」をスローガンに新経営方針を提唱した。
1997年、全斗煥・盧泰愚両元大統領への贈賄事件で逮捕される。裁判で有罪となるも赦免された。
2004年、フランス政府よりレジオンドヌール勲章コマンドゥールを授与される。
2006年3月時点で、『フォーブス誌』によると、李健煕一家の財産は約66億ドルで、世界で82位。韓国人で唯一100位以内に入る。
2008年1月、自宅とサムスン本社が借名口座による政界や法曹界への不正資金提供疑惑で韓国当局から強制捜査を受ける。同年4月22日、借名口座による1000億ウォン台の脱税疑惑に関するサムスングループに対する韓国特別検察官の捜査が終結したのを機に経営刷新案を発表、自らも辞任した。これによりサムスングループの3代目の会長にはイ・スビンが選ばれた。この件で贈与税を回避する形でサムスングループの株式を無償受領したという疑いを受けた長男の李在鎔も最高顧客責任者(CCO、Chief Customer Officer)の役職から退いた。同年7月16日のソウル地裁の判決で、李健熙は譲渡所得税456億円の脱税容疑で懲役3年執行猶予5年、罰金1100億ウォンを宣告された(11年ぶり2度目)。
2009年、ソウル高等裁判所の判決により脱税、株式市場での違法行為、背任行為に対して有罪判決を宣告される(1年ぶり3度目)。
2009年12月29日、李明博は平昌オリンピック招致のために健煕を恩赦することを発表した。2010年3月24日、サムスン電子会長として経営復帰した。

略歴

1965年 早稲田大学商学部卒業
1966年 ジョージ・ワシントン大学経営大学院 MBA課程修了
1968年 東洋放送に入社
1978年 三星物産副会長
1979年 三星グループ 副会長( - 1987年)
1981年 韓日経済協会副会長
1987年 三星グループ会長( - 2008年)
1996年 国際オリンピック委員会委員
1996年 大韓レスリング協会会長
1997年 全斗煥・盧泰愚両元大統領への贈賄事件で有罪となったが恩赦される
1998年 三星電子代表取締役会長
2005年 大韓オリンピック委員会名誉委員長
2008年 不正資金疑惑に対して有罪判決が下される 三星電子代表取締役会長辞任
2009年 李明博大統領により12月31日付で特別恩赦
2010年 サムスン電子会長職に復帰


家族


李纉雨

李秉喆

┣━━━┳━━━┳━━━┳━━━┳━━━┓ 
┃   ┃   ┃   ┃   ┃   ┃
李孟熙 李昌熙 李仁熙 李淑熙 李健熙 李明熙               
┃   ┃           ┃        
李在賢 李在寛         ┣━━━┳━━━┓   
                ┃   ┃   ┃
                李在鎔 李富真 李敍顕
父 李秉喆 - サムスングループ創業者
長男 李在鎔 - サムスングループ副会長
長女 李富真(韓国語版) - ホテル新羅社長、サムスンエバーランド社長、サムスン物産商事部門顧問
次女 李敍顕(韓国語版) - サムスンエバーランドファッション部門社長
三女 李允馨(英語版) - 2005年に死去

著作

『少し考えて世界を見よう』(《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1997年)


関連記事
平昌五輪(仮) | コメント(1) | トラックバック(0) | 2014/01/17 04:29
コメント
諸悪の根源はイ・ゴンヒ?
IOCやISUの汚鮮っぷりを見るにつけ、諸悪の根源はどうやらこのおじさんと見るしかなさそう。
『寒村の真実』(内部後発本)を見る限り、かの国における権費の専横っぷりは北の将軍様並(でもって、化ねに物を言わせたグローバルなごり押しぶりは北をはるかにしのぐすさまじさ)。こやつの一味にたーげっとにされて化ねと恫喝で取り込まれたら、ほとんどの人間は言うなりになるしかないのでは?

あちらは媚韓一辺倒の日本の報道を〃言質〃にとって、「もはやキムの連覇は確定」報道をしてるが、フィギュアスケートには正義の神も仏もいないのですかね。

管理者にのみ表示